Electric Smash Jiieh G Hur 22 March – 27 April, 2019
Download
CV
Press Release
De­pend­ing on the flow of the so­cial phe­nom­e­non, we spend more time per­ceiv­ing through see­ing and imag­in­ing than with our body. How­ever, phys­i­cal and vi­sual ex­pe­ri­ences are dif­fer­ent. Ji­ieh G Hur, works with el­e­ments and emo­tions of bod­ily mem­o­ries from a mo­men­tary ex­pe­ri­ence. The char­ac­ter­is­ti­cally-spe­cific works is pro­duced through re­peated ex­per­i­men­ta­tion in­volv­ing dense la­bor from the artist.

‹S.W.S› (Slip, Wax, Slime) re­sem­bles an egg in its shape and tex­ture and is avail­able for ex­pe­ri­ence. Hur cre­ated the thin shell by pour­ing clay into a plas­ter mold, then waxed the in­ner sur­face, fill­ing each egg with bright blue slime made by the artist her­self. When thrown onto the wall, it bursts, splash­ing blue, sticky liq­uid in all di­rec­tions. Hold­ing an ob­ject and throw­ing at a tar­get re­calls emo­tions such as anger and re­bel­lion, while also sug­gest­ing game or play. Par­tic­i­pants in throw­ing can en­counter dif­fer­ent emo­tions ac­cord­ing to their at­ti­tude.

‹Com­pos­ite Method›, a box-shaped in­stal­la­tion is a tool made for the han­dling of the ‹S.W.S› The artist drilled a to­tal of 1,000 small cir­cles on the ply­wood so that dif­fer­ent shapes of ‹S.W.S› from the four dif­fer­ent molds could set­tle at its fi­nal des­ti­na­tion. The process of con­struct­ing and ex­e­cut­ing «Elec­tric Smash» is also shown in sev­eral plas­ter molds that are dis­played. The in­sides of the white plas­ter molds are painted with yel­low, green and blue acrylic mixed with plas­tic, lac­quer or ure­thane to con­trol the flow of the slip and the wax. These var­i­ous molds dis­played to­gether in the ex­hi­bi­tion, al­low vi­su­al­iza­tion of the mak­ing process and how the ma­te­ri­als con­tracted and dried.

Ji­ieh G Hur con­tin­ues to record sounds re­lated to a spe­cific sub­ject at var­i­ous lo­ca­tions, which be­comes a trig­ger for a body of work. ‹Draw­ing Noise›, in­stalled on Big Chair, is a 2.5 hour sound piece that record­ing the sound of move­ments in Gyeong­dong Mar­ket, In­wangsan Moun­tain, Se­jong Boule­vard and Nakwon Shop­ping Mall. While the act of throw­ing is tak­ing place, the col­lec­tion of noise plays in the back­ground, and a “pow” pen­e­trates into an un­ex­pected mo­ment.

사회의 흐름에 따라 우리는 몸으로 감각하여 인지하는 것보다 눈으로 보고 상상하여 인지하는 것에 더 많은 시간을 보낸다. 그러나 신체적 경험과 시각적 경험은 분명히 다르다. 허지혜는 순간적 경험에서 몸으로 기억하는 요소들과 감정들을 시작으로 작업을 한다. 특징적 물성을 띤 작품은 반복되는 실험 과정과 세부에까지 마음을 쓴 작가의 수공을 거쳐 만들어진다.

‹S.W.S›(Slip, Wax, Slime)는 체험이 가능한 작품이며 계란의 모양과 질감에 가까운 형태를 띠고 있다. 작가는 석고로 만든 틀에 흙물을 부어 얇은 껍질을 제작한 후 안쪽 표면을 왁스로 마감하고 직접 만든 밝은 파란색의 슬라임을 채워 넣었다. 작품이 벽에 던져져 터지면 파랗고 끈적한 액체가 사방으로 튀며 흘러내린다. 손에 물체를 쥐고 특정 목표를 향해 던진다는 행위는 분노, 반항과 같은 감정을 기억시킴과 동시에 놀이를 연상시키기도 한다. 던지는 행위에 가담하는 참여자는 생각하는 태도에 따라 다른 감정들을 감각할 수 있다.

전시장에 설치한 박스 형태의 ‹Com­pos­ite Method›는 작가가 ‹S.W.S›의 이동을 위해 만든 도구이다. 작가는 네 가지 틀에서 나온 다른 모양의 ‹S.W.S›가 최종 목적지에 안착할 수 있도록 합판에 총 1000개의 작은 원을 뚫었다. «Elec­tric Smash»전을 구성하고 물리적 결과물로 실현하는 과정은 석고를 깎아 만든 여러 개의 틀에서도 드러난다. 새하얀 석고 틀 안쪽에는 노란색, 연두색, 파란색 등으로 칠해진 부분을 찾아 볼 수 있다. 이는 흙물과 녹인 왁스의 흐름을 통제하기 위해 사용된 플라스틱, 래커, 우레탄등의 재료이다. 작가가 전시에 함께 나열한 여러 모양의 틀은 재료가 수축하고 건조되는 형상을 상상하도록 유도한다.

허지혜는 지속해서 다양한 장소에서 작업의 주제와 관련된 소리를 녹음하고 있다. 커다란 의자 위에 설치 된 ‹Draw­ing Noise›는 2시간 30분 길이의 사운드 작업으로 경동시장, 인왕산, 세종대로, 낙원상가 등지에서 발생하는 움직임이 만들어내는 소리를 채집한 것이다. 던지는 행위가 일어나는 공간을 등지고 듣는 움직임의 소리들 사이로 ‘퍽’하는 소리가 예상하지 못한 순간 침투한다.
Electric Smash
Jiieh G Hu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