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 Friday, 1pm – 7pm
Saturday, 1pm – 8pm
Closed on Sunday & Monday
3rd floor
12 Hoenamu-ro 13-gil,
Yongsan-gu, Seoul
서울 용산구 회나무로13길 12 3층
+82 (0)2 794 4775
info@whistlewhistle.kr
Website by Post Poetics & Son Ayong
Whis­tle is an ex­hi­bi­tion space es­tab­lished for artis­tic sen­sory ex­pe­ri­ence in June 2017, lo­cated in Itae­won, Seoul. Start­ing with Min ha Park and Ji­ieh G Hur’s two-per­son show «Clear Con­fu­sion», solo ex­hi­bi­tions such as Yaloo, Eimei Kaneyama, Min­hong Pyo, Eu­nji Cho, and Eun Sun Lee, and groups shows in­clud­ing Teppei Ka­neuji, Yoon­kee Kim, Taey­oon Kim, Noncheleee, Michael C. An­drews, Chi­hiro Mori, Se­ung Yul Oh, and Kwangho Lee, has been cu­rated. Whis­tle or­ga­nizes and com­pletes an ex­hi­bi­tion as a col­lab­o­ra­tor of the artist and con­tin­ues to carry out var­i­ous pro­jects to­gether. Invit­ing cu­ra­tors to ex­am­ine lo­cal and in­ter­na­tional artists and seek di­rec­tions and meth­ods of pre­sen­ta­tion, Whis­tle aims to act as a flex­i­ble space with ac­tive dis­course.
휘슬은 2017년 6월 서울, 이태원에 설립한 예술의 감각 경험을 위한 전시공간이다. 박민하, 허지혜의 «Clear Con­fu­sion»전을 시작으로 얄루, 에이메이 카네야마, 표민홍, 조은지, 이은선 등의 개인전과 가네우지 텟페이, 김윤기, 김태윤, 논체리, 마이클 앤드류스, 모리 치히로, 오승열, 이광호 등이 참여한 그룹전을 기획하였다. 휘슬은 전시에 참여하는 작가와 협업자로서 전시를 완성하고 이후에도 참여 작가와 지속해서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여러 전시기획자가 모여 국내외에서 활동 중인 예술가들의 작업을 살펴보고 전시 방향과 방법을 모색하며, 활발한 담론이 이루어지는 유연한 공간으로 자리 잡고자 한다.